우연한 죽음 by 미스터리움



자살인가 타살인가, 우연한 죽음


1994년 3월 23일

미국 샌디에고에서 로널드 오퍼스라는 남자가 투신 자살을 했는데요

10층에서 떨어진 그는 8층에 쳐진 안전망에 걸린 채로 발견되었습니다

경찰의 부검 결과 사인은 머리를 관통한 라이플 총탄이었습니다


그가 투신할 때 이미 총탄이 두개골을 관통해 죽은 상태였다는 말이죠

자살을 가장한 살인사건으로 의심한 경찰이 수사를 했지만

별다른 성과가 없었고 그의 자필 유서가 발견되었답니다


탐문 수사 과정에서 9층에서 날아온 총탄에 맞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는데

9층에 사는 노부부가 부부싸움 끝에 남편이 총을 들고와 부인에게 총을 쏘았고

부인을 빗겨간 총알이 창문 밖으로 떨어지던 오퍼스를 맞힌 것이었습니다


8층에 안전망이 있었기 때문에 오퍼스는 살았을 가능성이 높았고

총을 쏜 9층의 남편은 과실치사로 재판에 넘겨질 수 있었습니다

[총탄이미지 -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그러나 노부부는 자신들은 총탄을 장전해두지 않으며

부부싸움에서 항상 빈 총을 들고와 쏘는 시늉을 하며 위협하는 습관이 있었다고 합니다

분명한 건 자신들이 총탄을 장전한 적이 없다는 것입니다


경찰은 누가 총탄을 장전했는지를 수사했고

오랜 수사 끝에 노부부의 아들 중 한명이 사건 발생 6주 전 총탄을 장전했다는 사실을 밝혀 냈습니다

아들은 직장에서 해고되고 어머니로부터 금전적인 도움을 외면당한 후

아버지의 부부싸움 습관을 기억해 내고 어머니를 살해할 목적으로 총탄을 몰래 넣었던 것이죠


그는 총탄을 장전하고 6주가 지나도록 부모가 싸움을 하지 않자

결국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며 자살을 기도하게 되었습니다

그 아들이 바로 로널드 오퍼스였던 것입니다

경찰은 결국 오퍼스의 자살로 사건을 종결지었다고 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_상하단(반응형)



통계 위젯 (화이트)

13
29
1160

애드센스_사이드바(160x600)

텐핑_AD_사이드바(리스트)

마우스 우클릭 금지

네이버_애널리스틱스

클릭몬_슬라이딩팝업형